메뉴 건너뛰기

건강정보

인제대학교 백병원은 다학제 협진시스템으로 환자중심 원스톱 진료서비스 제공하고 있습니다.

건강정보

건강상식, 질병에 관한 정확한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제목
질염

 

1. 정의

질염은 냉, 대하증을 동반하는 산부인과 질환 중 가장 흔한 질병입니다. 팬티가 젖을 정도로 질 분비물이 많은 경우, 색깔이 진하거나 고름처럼 흐를 경우, 생선 비린내같은 악취가 나는 경우는 냉, 대하증으로 봅니다. 모든 여성들은 일생동안 몇 번씩 냉, 대하증을 겪기 때문에 그때마다 알맞은 치료를 해야 합니다.

 

2. 원인

정상적으로 여성의 질 내에는 lactobacilli라는 정상세균총에 의해 산성을 유지하고 다른 염증성 세균의 질내 번식을 억제하고 있으나, 어떤 원인에 의해 혐기성 세균, 곰팡이, 트리코모나스 등의 감염성 세균이 침입하면 질에 염증이 발생하게 되는데, 이를 흔히 말하는 대하(냉증) 또는 질염이라 합니다.

질염을 일으키는 상황은 다음과 같습니다.

● 성 관계후

● 꼭 끼는 바지를 입었을 때

● 지나치게 높은 온도의 바닥에 앉아 있을 때

● 질벽의 세포 발달이 둔화 되었을 때

● 임신시

● 질에 이물질이 들어갔을 때

● 자궁경부의 만성염증시

● 질에 대변이 묻었을 때

● 항생제의 과다투여로 질내의 정상균까지 파괴되는 경우

 

3. 증상

질염의 증상은 냉, 대하 외에 가려움증, 성관계시 통증, 소변시 쓰라림과 화끈거림 또는 냄새가 나기도 합니다. 냉이 황색의 악취가 나면서 분비물의 양이 많아지고 몹시 가려우면 임질이나 트리코모나스 등의 성병일 가능성이 많습니다. 그리고 질과 외음부에 심한 가려움을 동반하며 순두부 찌꺼기 같은 냉, 대하가 나올 때는 캔디다 질염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럴 경우는 반드시 의사의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냉은 월경과 월경 사이에 정상적으로 나올 수도 있으므로 진찰을 받아 확실한 구분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정상적인 냉은 산성의 점액으로 무색에 가까우며 이상한 냄새가 나지는 않습니다.

병균의 감염에 의해 질염을 일으킬 때, 원인균으로는 트리코모나스, 박테리아(세균), 칸디다가 대부분입니다. 이외에 성병으로 알려진 임질균, 클라미디아균, 헤라페스균, 콘딜로마균 등이 있습니다.

 

4. 치료

원인균을 정확히 알아내어 그에 맞는 약제를 일정기간 먹거나 질 부위에 삽입하는 것입니다. 원인균에 따라 꼭 부부가 같이 치료해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항상 질염의 유발요인들에 대한 주의력을 기울이는 것은 물론이고, 청결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훌륭한 예방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