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정보

인제대학교 백병원은 다학제 협진시스템으로 환자중심 원스톱 진료서비스 제공하고 있습니다.

건강정보

건강상식, 질병에 관한 정확한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제목
소아 중이염


중이염은 무엇입니까?
소아에서 감기 다음으로 흔한 질병으로 3세 이하 소아의 30%는 적어도 3회 이상 중이염을 앓는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중이염은 열, 이통 뿐만 아니라 소아 청력 감소의 가장 흔한 원인이 되므로 절대 간과해서는 안됩니다.  


중이염의 원인은 무엇일까요?

중이강은 원래 무균상태이지만 코나 목안에 번식하는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이관을 통해 중이강으로 들어오게 되면 염증이 유발됩니다. 이러한 상황은 감기, 부비동염, 알레르기, 편도 및 아데노이드 염증 등 주로 이관의 기능을 좋지 못할 때 발생합니다. 소아에서의 이관은 성인에 비해 이관의 길이가 짧고, 각도가 수평에 가깝기 때문에 쉽게 염증의 통로가 될 수 있습니다.


중이염의 증상은 어떻게 나타나지요?

흔히 아이들이 저녁이나 새벽에 심한 이통과 열의 증상을 가지고 울면서 깨어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때 고막은 빨갛게 발적되면서 중이강에 삼출액이나 고름이 차게 되고, 심하면 고막에 천공이 생기면서 고름이 흘러나오기도 합니다. 대개 약물 치료를 받으면 균은 모두 사라지지만 중이강내 액체저류는 계속 남는 수가 많습니다. 수주에서 수개월간 심지어는 수년까지 남아 있기도 합니다.
청력은 감소되어 작은 소리를 잘 못 듣고 TV시청을 가깝게 하기도 하며 듣는 소리가 울리거나 멀리서 들린다고 호소하기도 합니다. 이러한 증상은 모두 중이강 내에 삼출액이 차있어 고막의 움직임을 방해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경우 적절한 치료를 받아 삼출액을 없애면 청력은 회복 될 수 있으나 그렇지 못하면 청력소실이 만성화될 수 있으며 회복이 불가능해 지기도 합니다. 아이가 너무 어려서 자기 의사 표현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나이에 고열이 동반되면서 자꾸 귀를 만지며 보채는 경우에는 한번쯤 급성중이염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중이염의 진단은 어떻게 하나요?

중이염의 특징적인 증상과 이경검사로써 진단을 하기도 하며, Pneumatic otoscope로써 고막의 운동성보고, 임피던스 청력검사를 통해서 진단을 하게 됩니다.


중이염의 치료는 어떻게 하지요?

치료 원칙은 약물 치료입니다. 특히 균을 없애기 위하여 항생제 투여는 꼭 필요합니다. 항생제는 이통을 금새 줄여 주지만 증상이 좋아졌다고 하더라도 약을 중단하면 안되고 의사의 지시에 따라서 균을 완전히 사라질 때까지 계속하여야 합니다. 대부분 2~3주간의 약물을 쓰며, 중중의 경우라도 4주간에 완치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이가 비염을 앓고 있다면 항히스타민제와 점막수축제를 투여하게 되며, 이통과 함께 열이 심하게 날 때 진통제나 해열제를 사용합니다.


소아의 중이염은 언제 수술하게 되나요?

적절한 약물복용으로 치료가 잘 됩니다. 그러나 약물치료에 반응하지 않고 중이삼출액이 오랫동안 지속되는 경우에는 환기관 삽입술을 고려해야 합니다. 이관이 하지 못하는 기능을 대신하기 위해 환기관이라는 작은 관을 고막에 넣게 됩니다. 환기관을 통하여 공기가 통하게 함으로써 대기와 중이강의 압력이 같게 되고 삼출액의 배액이 이루어집니다. 환기관은 대대 6~9개월이 지나면 자연적으로 빠지게 되는데 그전에는 목욕 또는 수영시 귀에 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구개편도와 아데노이드가 커서 입으로 호흡을 하거나, 편도에 만성적인 감염증이 있다면 이로 인해 중이염이 자주 재발할 수 있습니다. 만약 그렇다면 편도 및 아데노이드 절제술을 시행하는 것이 좋으며 대개는 중이 환기관 삽입술을 같이 시행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