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정보

인제대학교 백병원은 다학제 협진시스템으로 환자중심 원스톱 진료서비스 제공하고 있습니다.

건강정보

건강상식, 질병에 관한 정확한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제목
강박증의 치료-약물치료

대부분의 환자에서 약물에 의하여 강박증상이 호전되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약 80~90%의 환자에서 약물에 의하여 증상의 호전이 있다고 합니다. 문제는 약물에 의하여 증상이 어느 정도까지 호전이 될 수 있느냐는 문제인데, 불행하게도 아직까지 약물단독으로 증상이 완벽하게 없어지지 않는다는데 있습니다. 호전을 보이는 환자들은 약 30~60% 정도의 증상이 감소한다고 합니다.
물론 이 정도의 증상의 호전은 환자 스스로 상당히 좋아졌다는 것을 느끼며, 또한 정상적인 사회생활이나 학교생활을 할 수 있게 만드는 것도 사실입니다. 약물에 의하여 증상의 호전이 있지만 남아있는 증상을 치료하기 위하여 역시 행동치료를 같이 시행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입니다.

약물치료를 시작함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환자들이 약물치료의 효과, 증상의 호전이 나타나는 기간, 약물치료의 한계 등을 잘 알고 있어야 합니다. 특히 병적인 의심과 확인을 강박증상의 하나로 가지고 있는 경우에는 자세한 설명과 이해가 필요합니다. 왜냐하면 자신의 치료에 대한 의심과 확인을 끊임없이 요구하기 때문이다. 또한 증상의 호전이 나타나는데는 약 6~10주 이상의 시기가 필요하고, 3~4 개월 이상 약을 사용해보아도 호전을 보이지 않으면 다른 약으로 바꾸어야 하는 등의 단계적인 치료가 필요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약물을 사용하고 곧 증상의 호전을 경험하지 못하는 환자들은 약물의 선택이 잘못되었다든지, 혹은 자신은 치료에 반응하지 않는다고 곧 좌절하고 말거나, 치료자를 믿지 못하는 것입니다. 1~2주간의 약물치료후 호전이 없다고 곧 다른 병원으로 전전하는 것은 결국 치료기간만 연장할 뿐입니다.
따라서 치료의 초기에 치료방법과 경과에 대한 충분한 이해는 향후 장기간의 치료에 가장 중요한 요소인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