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정보

인제대학교 백병원은 다학제 협진시스템으로 환자중심 원스톱 진료서비스 제공하고 있습니다.

건강정보

건강상식, 질병에 관한 정확한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제목
녹내장 Q&A

녹내장은 눈에는 받아들인 빛을 뇌로 전달하는 시신경에 장애를 초래하는 질환입니다. 시신경이 장애를 받으면 시야에 안보이는 부분(암점)이 생기게 되고 점차 진행이 되면 실명에 이르게 됩니다. 시신경에 장애가 오도록 하는 원인 가운데서는 안압(눈의 압력으로 몸의 혈압에 해당됩니다.)이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눈의 모양체에서는 눈의 형태를 유지하고 각막과 수정체(렌즈)에 영양을 공급하는 물(방수)이 계속 생성되어 방수유출로를 통해 빠져나갑니다. 만약 이 방수유출로에서 방수가 제대로 빠져나가지 못하면 안압이 올라가게 됩니다. 녹내장은 어린아이에서 노인까지 다 생길 수 있는 질환이며, 특히 40세 이후에 많으므로 40세 이후에는 누구나 녹내장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녹내장을 조기에 진단하여 치료를 시작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입니다. 

위험인자  
연세가 많은 분, 가족 중에 녹내장 환자가 있는 분, 눈을 다친 일이 있는 분, 심한 빈혈이나 쓰러진 적이 있는 분, 근시인 분들은 그렇지 않은 분들보다 녹내장에 걸릴 위험이 더 많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녹내장의 종류 

1. 개방각 녹내장
눈의 방수유출구가 점진적으로 망가지면서 진행이 서서히 되는 가장 흔한 녹내장입니다. 안압이 높으나 자각증세가 없이 진행하는 경우가 많고 겉으로는 정상처럼 보이므로 조기에 발견하여 만약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으면 시야가 점점 좁아지고 급기야 실명하게 되기도 합니다.

2. 폐쇄각 녹내장
대부분 급성으로 발병하는 녹내장으로 방수유출로가 갑자기 막혀 안압이 급속도로 증가하고 오심, 구토, 안통, 두통 등을 호소하게 되며 시력도 갑자기 떨어지게 되므로 응급조치가 필요한 녹내장입니다.

3. 속발성 녹내장
눈의 외상, 염증, 종양이나 오래된 백내장 및 당뇨병 등에 의해 생기는 녹내장으로 치료방법은 녹내장을 유발한 원인에 따라 다르나 그 원인에 관계없이 방치하게 되면 실명하게 됩니다.

4. 정상안압 녹내장
안압이 높지 않고 정상수준인데도 시신경이 망가져 시야와 시력을 상실하는 질환으로 역시 안압을 더욱 낮추어야만 시신경이 망가지는 것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5. 선천성 녹내장
태아 시기에 방수유출로가 제대로 만들어 지지 않아 생기는 질환으로 신생아의 눈이 지나치게 크거나 검은 눈동자가 맑지 않으며, 눈물을 흘리는 경우에 의심되는 질환입니다. 


어떻게 진단하는가? 
안압 측정 -> 전방각경 검사 -> 안저검사 -> 시야검사 

- 안압 측정 
안압의 정상치는 10~21mmHg로 간주되고 있으나 개인차이가 있어 안압이 정상인 경우에도 시신경에 장애가 오는 경우도 있고, 높은 안압인데도 시신경에 아무 변화가 없는 경우도 있습니다. 따라서 안압이 녹내장 진단에 매우 중요하나 안압만으로 녹내장을 확진할 수 없습니다 

- 전방각경 검사  
특수렌즈를 눈에 대고 방수유출로의 모습을 검사하는 것으로 녹내장의 종류 및 치료방법 결정에 도움을 주는 검사입니다. 

- 안저검사 
녹내장의 진행에 따라 시신경의 함몰이 확대됩니다. 시신경은 약 120만개의 망막 신경섬유로 이루어져 있으며, 이 신경섬유에서 일어나는 변화는 망막신경 섬유층 촬영으로 발견하고 있습니다. 

- 시야검사 
시력과는 다른 것으로 물체를 볼 수 있는 범위가 어느 정도인지를 검사하는 것으로 녹내장에 의한 시신경의 장애는 초기에 시력에는 영향이 별로 없고 시야에 변화를 나타내므로 녹내장에 의한 시신경의 장애정도를 알 수 있는 검사입니다. 본원에서 시야검사는 골드만 시야계와 험프리 자동시야계가 환자의 시력에 따라 선택, 사용됩니다. 

녹내장의 치료 
녹내장은 완치될 수 없고 평생 약물, 레이저 치료, 수술 등의 방법으로 안압을 조절하여 시신경의 장애를 최소화해야 합니다. 지속적인 추적관찰 및 적절한 치료만이 남아있는 시야 및 시력을 최대한 보존할 수 있는 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