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정보

인제대학교 백병원은 다학제 협진시스템으로 환자중심 원스톱 진료서비스 제공하고 있습니다.

건강정보

건강상식, 질병에 관한 정확한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제목
사시

사시는 두 눈이 위치가 똑바르지 않은 것을 말하며 눈이 몰려 있으면 내사시, 벌어져 있으면 외사시, 위아래로 틀어져 있으면 수직사시라 합니다. 사시의 원인은 대부분 알려져 있지 않으나, 일부 원인이 있는 사시도 있습니다. 소아에서 사시가 있으면 약시가 발생할 수 있으며, 두 눈이 동시에 보는 능력이 발달을 못하므로 입체시가 발달하지 못하게 됩니다. 사시는 사시의 종류, 원인, 발생시기 및 심한 정도에 따라 치료방법과 치료시기의 차이 있으므로 사시가 의심되면 일단 안과 전문의에게 진료를 받아 정확한 진단과 적절한 치료를 해야 합니다.

간혹 어린아이에게 콧등이 낮고 눈 사이의 간격이 멀어 안쪽의 피부가 흰자위를 가려서 내사시처럼 보이는 경우 가성내사시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가성내사시의 경우 특별한 치료가 필요하지 않고 성장하면서 사시처럼 보이던 것이 정상으로 보이게 됩니다. 하지만 일반인들은 가성내사시와 실제 내사시를 구분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실제 사시가 있는데도 치료 없이 지내다가 나중에 진단받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런 경우 입체시의 발달에 심각한 지장이 있을 수 있으므로 사시가 의심되면 안과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약시는 유소아기에 정상적인 시력 발달이 이루어지지 않아 안경 교정으로도 정상시력이 되지 않고, 시력표에서 두 줄 이상 두 눈의 시력차이가 나며, 눈에 다른 구조적인 이상이 없는 경우로 어린이에서 교정시력저하의 가장 흔한 원인입니다. 발생빈도는 어린이 100명 당 2~4명 정도로 높습니다. 약시는 사시나 굴절부등(짝눈) 그리고 선천 백내장이나 각막 혼탁, 눈꺼풀 쳐짐 등에 의해 눈으로 적절한 시자극이 전해지지 않거나 약한 경우 발생합니다. 조기 발견 및 적절한 치료가 그 무엇보다고 중요하며 치료를 통해 대부분에서 정상시력을 회복할 수 있으나, 실제로 소아약시 환자의 50% 이상이 만 5세 이전에 진단을 받지 못해 이상적인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 유소아기에 체계적인 안과 검진이 중요하겠습니다. 보통 시력측정은 만 3세 정도가 되어야 가능하나 그 이전에도 사시 여부나 굴절부등, 그리고 다른 눈 이상이 있는지는 검진이 가능합니다. 조기검진을 통해 약시 유발인자가 있는 경우 안경이나 가림 치료, 또는 원인에 대한 수술적 치료 등을 통해 약시를 예방 또는 조기에 치료할 수 있습니다.

 

대상질환
◎ 선천성 사시

◎ 유아 사시

◎ 후천성 사시

◎ 약시

◎ 선천성 안구 이상

◎ 미숙아망막병증

 

간헐 외사시의 치료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빈도를 보이는 사시로 평소에는 눈이 바르지만 피곤하거나 졸릴 때, 화내거나 아플 때, 멍하니 있을 때 한쪽 눈이 밖으로 나가는 사시입니다. 항상 나타나는 것이 아니므로 부모가 모르고 지내는 경우도 많습니다.
약시가 동반된 경우 비수술적인 치료인 가림치료를 시도할 수 있습니다. 나쁜 눈의 시력이 발달되도록 하여 사시가 나타나는 빈도를 줄일 수 있고 사시 수술 전후의 보조적인 역할을 하기도 합니다. 또한 사시각이 크지 않은 경우에는 특수 프리즘안경을 시도해볼 수도 있습니다.하지만 이러한 치료에는 한계가 있어서 결국 일정한 사시각 이상이면 수술적 치료가 필요합니다.
수술시기는 환아의 나이 등을 고려하여 시행하게 되고, 보통 만 4세 이후에 시행하지만 발현 빈도와 융합 상태에 따라서 더 어린 나이에 시행하는 것이 좋을 수도 있습니다. 사시는 한번의 수술로 교정되기도 하지만, 사시가 재발하거나 숨겨져 있던 다른 사시가 발생하는 경우 재수술이 필요합니다.

 

내사시의 종류와 치료
내사시는 눈이 안쪽으로 몰려있는 경우를 뜻합니다. 가성 내사시, 영아 내사시, 조절 내사시 등이 있습니다.
가성 내사시는 실제로 눈이 몰려있지 않으나 외관상 코 쪽의 흰자가 덜 보여 내사시 같이 보이는 경우입니다. 우리나라 아이들은 콧등이 낮고 눈과 눈 사이의 미간이 넓어 거짓 내사시로 진단받는 경우가 많습니다. 가성 내사시는 사시가 아니며 성장하면서 대개 정상 모습이 됩니다.
조절 내사시는 보통 1~3세경에 나타나며 대개 심한 원시로 인한 과도한 조절이 원인입니다. 원시 안경(돋보기 안경)을 착용해야 하며 안경으로 조절되는 사시이지만, 안경을 써도 완전히 교정되지 않는 경우는 수술이 필요하기도 합니다. 성장하면서 점차 좋아지는 경향을 보이며, 안경은 대개 만 10세 이상(13~5세 정도)까지 착용하게 되지만 성인이 되어서도 계속 착용해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영아 내사시는 생후 6개월 이전에 발생하는 내사시입니다. 치료는 수술이 원칙이며 돌 전후에 수술을 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다른 안운동 이상과 동반되어 나타날 수 있는데 이러한 이상들은 진단 시 동반되어 있는 경우도 있지만, 수술 후 환아가 크면서 새롭게 발견되는 경우가 많아 이로 인한 2, 3차 수술이 필요한 경우도 있습니다.


모든 사시치료의 일반적인 원칙은 다음과 같습니다. 제일먼저 안경검사(굴절검사)를 시행하여 근시, 난시, 원시가 있으면 안경을 착용하고 시력검사상 약시가 있으면 약시치료를 합니다. 이것이 끝난 다음에 눈이 많이 돌아가 있으면 수술로 사시교정을 하게 됩니다.


안경 착용
근시, 난시, 원시가 있으면 안경을 착용하여야 하는데, 이때에는 잠자는 시간을 제외하고는 항상 안경을 착용하여야 합니다. 조절내사시인 경우는 안경착용만으로도 사시가 교정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약시 치료
사시가 있는 경우에 발생하는 약시는 눈을 사용하지 않아서 발생하는 것이므로 약시치료는 건강한 눈을 가려줌(가림치료)으로써 약시안을 강제로 사용하게 하여 시력을 회복시키는 것입니다. 가림치료의 방법은 하루중 활동하는 시간의 일정시간 또는 일주일 중 수일을 정상시력을 가진 눈을 여러겹의 안대로 막아줍니다. 약시치료는 나이가 어릴수록 치료효과도 좋으며 치료기간도 짧으나, 나이가 많아질수록 아이들의 거부감, 학교활동등의 이유로 치료가 거의 불가능합니다. 약시치료는 환아와 부모님이 좋은 협조가 필요하며, 약시는 가림치료 이외에 수술이나 다른 방법으로는 치료가 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