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정보

인제대학교 백병원은 다학제 협진시스템으로 환자중심 원스톱 진료서비스 제공하고 있습니다.

건강정보

건강상식, 질병에 관한 정확한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제목
급성 중이염

혹시 애기가 한밤중에 얼굴이 붉어지도록 울어 대거나 보챈 적은 없었습니까? 귀를 잡아당기거나 귀에 대하여 이야기하지는 않았는지요? 이러한 행동은 아이들의 중이의 감염을 표현하는 방식입니다. 어린아이들에 있어 중이의 감염은 매우 고통스러울 수 있으며 병의 심각성에 비하여 치료받으면 충분한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원인

사람의 코 뒷쪽에 위치한 비인두와 중이는 이관 또는 구씨관이라고도 하는 관에 의해 연결되어 있습니다. 급성중이염은 대부분 감기와 같은 상기도의 염증이 바로 이관을 통해 중 이내로 전파되어 생기는 것입니다. 많은 경우 급성 중이염을 앓기 전에 감기를 앓은 경우가 많으나 이외에도 만성 부비동염, 환자가 코를 풀거나, 뚫어진 고막을 통해 염증이 오거나 항공기를 타서 생기는 중이염의 경우도 있습니다.
유소아는 성인에 비하여 이관이 거의 수평으로 놓여있고 그 관의 길이가 짧고 지름이 넓을 뿐 아니라 이관의 운동에 관여하는 근육들의 발육이 불충분하므로 쉽게 코나 상기도로부터 감염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급성중이염이 잘 생깁니다.


경과

처음에는 중이내의 점막이 붓게 되면서 이관이 서서히 막히고 고막이 빨갛게 변하다가, 점막이 충혈되고 계속 부으면서 중이 내에 물이 고이게 되어 귀의 통증과 난청을 호소하게 되고, 이어서 중이 내의 분비물이 고름으로 변하면서 중이내의 압력이 높아져 귀의 통증이 더욱 심해지고 열이 나는 등의 전신 증상을 나타내기도 합니다. 이 상태에서 더욱 악화되면 중이 주변의 뼈를 파괴하여 뇌에까지 염증이 전파되어 뇌막염, 뇌농양 등이 올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대부분은 합병증이 없이 치유됩니다.


증상

감기를 앓다가 이통이 생기는 것은 중이염이 걸린 것이나, 어린이에서는 감기에 걸린 후 밤에 자다가 깨어 귀가 아프다고 하며 우는 경우가 많습니다. 전신증상으로는 열이 나면서 나른해지고 두통을 동반합니다. 유아에서는 고열과 함께 구토, 설사 등이 같이 있을 수 있으며 재발하기 쉽습니다. 중이염이 심하게 되면 중이의 후방에 있는 유양돌기에 염증이 파급되어 급성 유양돌기염이 되는데 이때는 귀의 후방이 부으면서 빨갛게 되고 심한 통증을 호소하게 됩니다.


치료

먼저 전신의 안정이 필요하며 항생제와 진통제를 투여합니다. 국소치료로는 코나 목 등을 깨끗이 하며 귀에서 분비물이 나오면 이를 제거하고, 고막이 심하게 붓고 통증이 계속되면 고막을 절개하여 고름을 빼내는 것이 좋습니다. 급성 중이염의 치료에 있어서 특히 중요한 것은 충분한 기간동안 항생제를 먹는 것입니다. 많은 경우가 귀의 통증이 없어졌다고 투약을 중단하는데 이때 병이 진행되어 여러가지 합병증을 초래하기 쉽습니다. 그래서 통증 등의 증세가 좋아지고 나서도 이비인후과 의사의 지시에 따라 약 1주일간은 계속 약을 먹어야 합니다.


항생제의 사용

귀의 질환이 급성이냐 만성이냐에 따라 단기적 또는 장기적인 항생제 요법이 처방됩니다. 급성 중이염의 경우 7~14일 정도의 항생제 복용이 필요합니다. 그러나 만성적인 액체저류의 경우 액체가 소실될 때까지 새로운 감염을 막히 위하여 수주에서 수개월간의 장기적인 항생제를 처방하게 됩니다. 대부분의 애기들은 별 탈 없이 항생제를 복용하겠지만 소수의 아이들은 부작용을 경험할 수도 있습니다. 예를 들면, 구토와 설사같은 위장질환에서부터 발진, 두드러기 심한 경우, 호흡곤란과 같은 응급질환이 발생할 수도 있으므로 항생제 사용 도중 위와 같은 증상이 나타날 때는 급히 의사에게 진찰을 받는 것이 필요합니다.


항생제 사용의 요령

효과적으로 항생제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다음의 사항을 따라야 합니다.
● 처방에 있어 소아가 하루 1회나 2회 정도 복용할 수 있게 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 약복용을 식사와 함께 할 것인지 또는 일정시간 간격을 두고 규칙적으로 복용해야 하는지 혹시 피해야 할 음식은 없는지를 확실히 알아두어야 합니다.
● 아이들이 낮 동안 학교에 있거나 유치원 등 집이 아닌 다른 장소에 있을 때에도 처방대로 약을 복용하는지 확실히 알아두어야 하며, 학교선생님이나 주위 어른들에게 약 복용을 알릴 필요가 있습니다.
● 직사광선을 피한다거나 냉장고에 보관한다거나 등 의사가 말씀드린대로 약을 보관해야합니다.
● 물약의 경우 용량을 정확히 측정하여 복용시켜야 합니다.


재발방지를 위해 주의해야 할 점은?
대부분의 소아들이 8세 이전에 중이의 질환을 경험합니다. 그만큼 소아의 중이염은 흔하게 발생하는 질환이라는 말입니다. 그러나 아직 중이염을 에방할 수 있는 방법은 다음과 같은 것들 밖에는 없습니다.
● 손을 자주 씻고 음료를 마실 때 자신의 컵을 쓰도록 교육하여, 감기를 예방할 수 있는 습관을 갖게 하세요. 
● 간접흡연으로부터 보호하세요.
● 귀를 건조하게 유지시키세요.
● 치료가 지연되면 청력에 문제가 생길 수 있으므로, 귀의 질환이 의심되면 즉시 이비인후과를 찾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