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백병원 소개

인술로 사랑을! 의술로 희망을! 인제대학교 백병원이 생명존중의 큰 뜻을 실천해갑니다.

백병원 뉴스

인제대학교 백병원의 새로운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제목
서울백병원 서울백병원,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 추가 개소
등록일
2019.08.13
조회수
1064

사진

서울백병원,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 추가 개소

- 45병상 추가, 총 98병상을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으로 운영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원장 홍성우)은 본관 6층 45병상을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으로 확대 운영하고 8월 12일 개소식을 열었다. 


서울백병원은 이미 2017년 11월부터 본관 7층을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으로 운영 중이며, 이번 6층 병동의 추가로 1인실 4개, 3인실 3개, 4인실 20개, 5인실 1개 등 총 98병상을 운영하게 됐다. 


서울백병원은 4월부터 7월 말까지 약 4개월간 6층 전체 리모델링 공사를 통해 병실마다 최신식 냉·난방기와 화장실, 샤워실을 설치하고, 휠체어와 전동침대를 구비했다. 또한 환자 안전과 감염 예방을 위해 출입 통제 시스템과 환자 이동 보조 안전바 등을 갖추었다. 


병동을 책임지고 있는 심정선 수간호사는 “환자 회복에 필요한 전문 간호와 개인위생, 식사보조, 체위변경 등 기본 간호까지 환자의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개소식에서 홍성우 원장은 “정부의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10만 병상 확대 계획에 함께하고 서울백병원의 발전적인 미래를 위해 간호·간병 통합 서비스를 확대 운영하게 되었다” 며 “보호자나 간병인이 환자 곁에 머물지 않아도 간호 인력이 입원환자를 직접 돌보며 병원의 책임 아래 환자의 치료와 생활에 필요한 서비스 전반을 제공하기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개소식에는 홍성우 원장, 정재면 부원장, 염호기 교수, 김유선 교수, 윤병호 교수, 백기영 사무국장, 홍명희 간호부장, 심정선 간호과장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간호·간병 통합 서비스는 보호자나 간병인 없이 전문 간호인력이 병동 환경 개선과 환자 안전 관리 등을 입원환자들에게 24시간 전문적인 간호 및 간병 서비스를 제공하는 제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