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정보

인제대학교 백병원은 다학제 협진시스템으로 환자중심 원스톱 진료서비스 제공하고 있습니다.

건강정보

건강상식, 질병에 관한 정확한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제목
전방십자인대 손상

 
 
전방 십자 인대 손상은 대표적인 스포츠 손상입니다. 브라질의 세계적인 축구 스타 ‘호나우두’, 축구 시합 중의 부상으로 2년간 재기와 재손상, 재수술 등의 우여 곡절을 딛고 2002년 월드컵에 출전할 수 있게 되었다 합니다. 그가 당한 무릎 손상이 전방 십자 인대 파열입니다. 국내에서도 수 많은 스포츠 스타들이 전방 십자 인대 파열로 팬들을 떠났고 많은 선수들이 부상을 딛고 재기에 성공하는 등 운동과 밀접한 관련이 많이 있는 손상입니다. 특히, 겨울철의 대중 스포츠인 스키의 경우 초보자뿐만 아니라 경력자나 선수들에 이르기까지 상당히 많은 손상을 초래하게 되어 주의를 요합니다.

전방 십자 인대란 무엇인가요?  
무릎 관절은 뼈만으로는 안정적인 형태를 이루고 있지 않으며, 관절 주위의 근육, 인대와 섬유조직이 관절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이 중 무릎의 안정을 유지하는데 1차적인 구조는 인대이며 크게는 관절 안의 전, 후방 십자인대, 관절 밖의 내, 외측 측부 인대로 대별할 수가 있습니다. 전방십자인대는 무릎 관절 내에 존재하고 있으며 무릎의 모든 위치에서 대퇴골(허벅지 뼈)에 대한 경골(종아리뼈)의 전방 움직임을 예방하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무릎관절을 지탱하는 주요 근육으로는 대퇴부 전면의 대퇴사두근과 대퇴 후면의 무릎 굴곡근이 있습니다. 흔들거리지 않는 안정적인 무릎을 이루기 위해서는 인대가 찢어지거나 늘어나는 손상이 없이 긴장을 유지해야 하며 무릎 주변 근육들이 균형을 이루며 튼튼하게 받쳐주어야 합니다.

어떤 경우에 전방 십자 인대가 끊어지나요?
전방십자인대는 다리에 앞으로 빠지는 힘이 가해지거나 비틀리는 힘이 가해질 때 끊어지며 또한 다리가 바깥 또는 안으로 꺾일 때 측부 인대가 끊어지고 난 다음 2차적으로 끊어질 수도 있고, 무릎이 과도하게 뒤로 젖혀질 때에도 손상 받습니다.
전방 십자인대는 단독으로 손상될 수도 있지만 내측부 인대나 연골판 손상과 같이 일어나는 경우가 더 많습니다. 대부분 다칠 때 ‘뚝’하는 느낌이 나거나 소리를 들을 수 있고 그 후에 무릎이 붓고 아픕니다.

전방십자인대가 손상되면 어떤 증상이 나타납니까?
전방십자인대가 다치게 되면 처음에는 아파서 걷지 못하지만 1~2주가 지나면 통증이 많이 가시고 붓기도 내려서 걸을 수가 있습니다. 하지만 심한 경우는 무릎이 휘청거리며 걷거나 층계 오르내리기가 힘들고 가끔 무릎이 뒤틀어지는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특히 무릎을 쭉 뻗은 상태에서 뛰어내리거나 점프, 스키, 달리기 또는 달리다 갑자기 서거나 방향을 바꿀 때 불안정이 지속되거나 통증과 부종이 재발할 수 있습니다.
전방 십자 인대가 끊어지면 무릎이 불안정하게 됨으로서 반월상 연골, 관절 연골, 다른 인대 등의 내부 구조물에 손상이 초래되어 무릎 안정성의 감소와 함께 작용하여 조기에 외상 후 관절염의 위험을 증가시키게 됩니다.

전방십자인대 파열의 진단은 어떻게 합니까?
대부분 엑스레이는 정상이므로 큰 도움이 되지 않고 정형외과 전문의 특히 무릎 관절이나 스포츠 외상 전문의의 이학적 검사가 더 중요합니다. 검사 방법은 환자를 눕히고 무릎을 30o정도 구부린 상태에서 다리를 앞으로 잡아 당겨 보는 방법으로 무릎이 어느 정도 앞으로 미끄러지는지 느낄 수  있습니다. 이 검사를  30o 굴곡 전위검사(락크만 검사)라고 합니다. 환자의 무릎을 90o로 굽히고 의사가 환자의 발위에 앉은 상태에서 두 손으로 정강이 뼈의 윗부분을 앞으로 당겨 보는 검사가 있는데 이를 전방 전위 검사라고 합니다.
방사선 소견은 대개 정상이지만 기계를 이용하여 전위 검사를 하며 사진을 찍으면 다치지 않은 쪽과 비교하며 정강이뼈가 앞으로 밀리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자기공명 영상(MRI)으로 끊어진 인대를 확인 할 수 있으며, 관절경 검사를 직접 할 수도 있습니다.

치료는 어떻게 합니까?
치료는 수술을 하지 않는 방법과 수술을 하는 방법으로 나누어지며, 불안정성의 정도, 환자의 연령 및 환자가 어느 정도의 활동을 요구하느냐에 따라 달라집니다. 손상 정도가 심하지 않을 때는 보조기를 착용하고 재활 치료를 시행할 수 있는데 이는 인대가 붙게 하는 목적 보다는 통증을 완화해 주고 무릎을 보호하기 위해서 입니다. 불안정성이 심하거나 젊은 나이, 그리고 왕성한 운동을 하고 싶은 사람은 대개 수술적 치료를 시행하게 됩니다.


전방십자인대 손상에 관한 흔한 질문들 

<Q> 전방 십자 인대 손상이 있을 때 기브스를 하면 치료가 잘 되나요?
<A> 그렇지 않습니다. 기브스를 하면 관절이 더 굳어 ‘뻗정 무릎’이 되거나 근육 위축이 생겨 ‘새다리’가 되므로 오히려 더 나쁘게 만들 수가 있고 기브스로는 파열된 인대가 붙지 않습니다.

<Q> 수술시 인대를 꼬매면 잘 붙습니까?
<A> 그렇지 않습니다. 관절 안에 깊이 있는 인대를 꿰매기 위해서는 무릎 앞을 20cm 이상 절개를 해서 수술을 해야 하지만 이런 큰 수술에도 불구하고 튼튼하게 꼬맬 방법이 없고 관절 안에서 치유가 되질 않아 대부분 실패하게 됩니다. 최근 아주 드물지만 예외적으로 성장기의 소아의 경우 관절경을 이용한 봉합이 시도되고 있습니다.

<Q> 수술을 하려면 다치고 나서 바로 해야 합니까?
<A> 그렇지 않습니다.  다치고 나서 바로 수술을 하는 경우는 오히려 관절 안에 피가 나오고 붓는 시기라 무릎 관절의 강직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초기에는 재활 치료를 먼저 하는 것이 좋습니다.
수술의 적기는 초기 통증과 붓기가 사라지고 자유롭게 관절이 다 구부러지는 시기에 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통상적으로 다치고 난 후 3주 후에서 3개월 이내가 가장 좋은 시기입니다.

<Q> 수술 시 관절을 크게 째고 수술을 해야 합니까?
<A> 그렇지 않습니다. 과거에는 관절 안의 인대를 재건하기 위해 크게 관절을 째서 수술을 했었지만 최근에는 관절경의 도입으로 아주 작은 절개만으로 수술을 할 수 있고 관절을 째지 않아 재활을 빨리 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전방십자인대 손상-관절경을 이용한 수술

전방십자인대 재건술은 이식물을 이용하여 손상된 인대를 대치함으로써 전방십자인대 기능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새로 인대를 만들어 줄 재료로는 주로 힘줄이 이용되는데 환자 자신의 몸의 것을 이용하기도 하고 죽은 사람의 힘줄을 떼어(장기 이식) 이용하기도 합니다.
수술 방법은 관절경으로 손상된 십자 인대를 제거하고 이 인대가 놓여 있는 방향 그대로 정강이 뼈와 허벅지 뼈에 구멍을 뚫은 후 이식할 힘줄을 구멍 속으로 통과시킵니다. 이후 나사로 튼튼하게 고정을 시킵니다.
입원기간은 1~2주가 소요되며, 수술 후 기브스는 하지 않고 바로 재활 치료를 시작합니다. 재활 치료의 내용은 기계를 이용하여 관절을 서서히 구부리는 것과 무릎 관절 주변 근육을 강화시키는 운동이며 대부분 수술한 다음날부터 보조기를 착용하고 걸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