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정보

인제대학교 백병원은 다학제 협진시스템으로 환자중심 원스톱 진료서비스 제공하고 있습니다.

건강정보

건강상식, 질병에 관한 정확한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제목
대퇴 골두 무혈성 괴사

고관절중 대퇴 골두 부위가 괴사되는 질환으로 대퇴 골두 크기에 비해 그곳으로 가는 혈관의 수나 크기가 적어 대퇴 골두에 충분한 영양과 산소가 공급되지 않아 가장 상단 부위인 대퇴 골두에 문제가 생기는 질환입니다. 건강한 뼈가 유지되려면 혈액순환을 통해 충분한 영양과 산소가 공급되어야 하는데 뼈에 혈액공급이 제대로 되지 않아 괴사가 생기기 때문입니다.
특히 과음이나 스테로이드 제제의 남용, 통풍, 당뇨병 후유증 및 외상은 대퇴골두에 혈액순환을 방해하는 가장 큰 요인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 질환이 40~50대 남성들에게 흔히 발생하는 이유 역시 이 때문입니다.

증상
초기증상으로 사타구니 앞쪽의 동통과, 많이 걸을 때 고관절동통이 발생합니다. 이보다 더욱 악화되면 고관절이 심한 통증으로 움직일 수 없을 정도가 되며 대퇴골의 괴사로 관절이 주저앉아 다리가 조금 짧아지기도 합니다.
문제는 대부분의 고관절 관련 질환 환자들이 심한 경우 허리와 무릎에도 아픔을 느껴 허리 질환으로 오인해 허리 통증에 대한 치료만을 계속하거나, 치료시기를 놓쳐 병이 더욱 악화된 상태에서 병원을 찾는다는 것입니다. 특히 대퇴골두 무혈성 괴사는 병이 악화되는 속도가 매우 빠르기 때문에 초기에 간단한 수술로 치료가 됨에도 불구하고 방치했다가 큰 수술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치료
괴사가 심하지 않은 경우는 약물치료나 뼈에 구멍을 내 혈액순환을 돕는 천공술로도 어느 정도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괴사가 많이 진행돼 통증이 심해지고 나서야 병원을 찾는 환자가 많을 뿐만 아니라 중년이상의 환자들이 많아 관절에 퇴행성 변화까지 겹쳐 망가진 고관절을 인공관절로 대체하는 수술로 치료하는 경우가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