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정보

인제대학교 백병원은 다학제 협진시스템으로 환자중심 원스톱 진료서비스 제공하고 있습니다.

건강정보

건강상식, 질병에 관한 정확한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제목
요통



요통은 허리에서 발생하는 통증으로 대부분의 사람이 일생에서 한번쯤은 느껴보았을 정도로 아주 흔한 병이다. 그 지속기간에 따라 급성, 아급성, 만성으로 나뉘며, 요통만 있는 경우와, 요통과 다리로 통증이 뻗치는 방사통이 있는 경우(좌골신경통), 또는 다리의 통증만 있는 경우가 있다.


요통을 일으키는 원인은 일반인들이 흔히 아는 디스크인 경우(추간판 탈출증 등)는 매우 드물며, 주로 허리뼈, 관절, 허리 주위의 근육, 인대 등에서 생기는 통증이 대부분이다. 그러나 허리이외의 정신적 요인, 복부의 장기에서 발생하는 경우, 대동맥 등의 혈관에서 기인하는 경우, 또는 머리 또는 허리의 신경에서 발생하는 통증도 있으므로 주의해야한다.
그중에 가장 흔한 요통의 원인으로는 아래와 같은 병이 있다.

1. 허리근육통, 요추 염좌 (비특이성 요통의 하나)
요통의 가장 흔한 원인이다(90%정도). 대부분의 요통은 허리 근육이 기형적으로 뭉치거나 수축된 상태가 지속돼 생기는 근육통이다. 정식 명칭은 「근막통증후군」. 허리를 삐긋하거나 잘못된 자세 때문에 발생한다. 허리근육이나 엉덩이 근육을 만져보면 뭉친 근육이 알갱이처럼 잡히기도 한다. 「디스크」와 달리 통증이 다리로 뻗치지 않는다. 안정, 온열치료, 전기자극, 초음파 등 물리치료 그리고 소염진통제 복용을 받으면 쉽게 낫는다. 스테로이드와 국소 마취제를 섞은 주사를 뭉친 근육에 직접 놓아 근육을 풀기도 한다.
비만도 요통을 흔히 유발하고 있다.특히 복부비만 환자에게 요통이 많다. 배가 나오면 무게 중심이 앞으로 쏠리면서 등뼈의 자연스런 커브가 앞으로 쏠린다. 허리근육이 이를 지탱하려 무리를 하다보면 요통이 생긴다. 임산부가 요통을 자주 호소하는 것도 같은 원리다. 따라서 살을 빼는 게 가장 중요하다.

2. 디스크 탈출증(추간판 탈출증, 수핵탈출증)
디스크란 척추와 척추사이의 쿠션 역활을 하는 것. 이것이 밖으로 삐져나와 다리로 가는 신경을 눌러 생기는 것이 「디스크 탈출증」이다. 젊은 사람에게 잘 생기며, 다리로 통증이 뻗치는 「좌골신경통」이 특징. 주로 허리와 한쪽 다리에 증상이 생기고, 누워서 발을 쭉 뻗어 올릴 때 통증이 심해진다. 치료는 디스크가 신경을 누르는 정도와 보존적치료 효과에 따라 달라진다.
수술이 필요한 경우는 드믈고 대부분 보존적 치료에 효과가 좋다. 수술이 필요한 경우는 신경증상이 심해서 대소변 장애가 있는 경우(응급수술), 하지 신경 증상이 진행되는 경우, 보존적 치료를 1-3개월 시행하여도 효과적이지 않은 경우이다. (자세한 것은 요추 추간판 탈출증 참고)

3. 척추관협착증
척추관이 좁아져 신경을 전반적으로 누르는 상태를 말한다. 디스크 탈출증을 오래 앓은 사람이나 50대 이상 연령에서 잘 생긴다.「디스크 탈출증」과 달리 오래 걸으면 요통이 심해지고 양쪽 다리에 대칭적으로 증상이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증세가 약하면 물리치료와 경막외강 주사요법으로 치료하지만, 심하면 신경이 척추관에서 나가는 구멍과 척추관을 넓히는 수술을 한다.(자세한 내용은 요추 척추관 협착증 참조)

4. 척추분리증, 척추 전방전위증
선천적으로 척추 앞뒤를 이어주는 곳에 금이 간 상태를 말한다. 100명 중에 5명 꼴로 있다. 척추의 안정성이 약해져 허리근육에 부담이 늘어 요통이 발생하므로 허리근육을 강화하는 운동요법이 중요하다. 척추가 완전히 분리되어 척추뼈가 앞으로 밀려나가는 「척추전방전위증」으로 진행되면 척추 뼈를 금속나사로 잡아 매주는 「척추고정술」을 시행한다.

5. 척추 불안정성(비특이성 요통의 하나)
추간판(척추체 사이의 연골판)의 퇴행성 변화가 진행되면서 추체간이 헐거워지는 것이다. 중년 여성에서 많으며, 어떤 물건을 들어 올리다가 ’윽’하면서 요통을 경험하는 경우(instability catch)를 많은 사람이 경험할 것이다. 2-3일간 안정 가료및 물리 치료로 급성 요통은 쉽게 회복되나, 재발을 막기 위해서는 평상시 자세와 유연성, 근육강화 훈련이 도움이 된다.
수술이 필요한 경우는 매우 드믈다. 요추 추간판 탈출증, 척추 전방 전위증 등에서 불안정성이 동반되기도 한다.

6. 골다공증
골다공증이란 뼈에서 칼슘이 빠져 나가면서 전신의 뼈가 종이장처럼 약해지는 질병이다. 일반적인 요통이 허리 아랫쪽과 엉덩이 쪽에 국한 된 것에 비해 골다 공증은 척추 이곳 저곳이 아프며 특히 옆구리 통증이 많다. 과거에는 꼬부랑 할머니는 당연한 것으로 생각하였으나, 요즘은 곱고 아름답게 오래 살고, 고통 없이 사라지고파 하는 욕망에서 적극적으로 치료하고 있다. 약물 치료와 골다공증으로 인한 척추뼈가 주저 앉는 경우「경피적 골 성형술」도 널리 시행된다.

7. 심인성 요통
실제로 요부에 기질적 병변이 없으나 정신적 불안감, 노이로제 등으로 인하여 요통을 느끼는 경우로 비교적 드믈다.

8. 내장기성 요통(viscerogenic)
복강내 장기의 이상이나 후복막내의 종양 등의 이상에 기인하여 요통이 발생하는 것. 활동과 관계가 없는 경우가 많다.

9. 혈관성
대동맥의 동맥류나 말초 혈관질환시에도 요통이 잇을 수 있다.

10. 신경성
중추신경, 척수 경막, 신경근 등에 이상이 있거나, 종양에 기인하여 요통. 야간에 심하다.

11. 기타
척추의 감염(우리나라에는 아직도 결핵이 많다), 종양(전이성 골종양도 많다), 외상 등 요통을 일으키는 병변은 너무나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