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정보

인제대학교 백병원은 다학제 협진시스템으로 환자중심 원스톱 진료서비스 제공하고 있습니다.

건강정보

건강상식, 질병에 관한 정확한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제목
근막통증증후군

    근막통증증후군이란, 통증유발점으로 인해 한 개 혹은 여러 개의 근육에서 초래되는 근막통증을 말한다.
    ‘담이 들었다, 근육이 뭉쳤다, 담이 돌아다닌다.’ 흔히 이처럼 표현하는 골격근과 근육막 등의 근육이나 근막에서 국소적으로 발생되는 급, 만성 통증이다.
    -통증을 일으키는 원인 중 가장 많다.
    - 통증뿐 아니라 근 수축, 운동 범위 감소, 근육 약화 및 자율신경계 증상 등도 동반될 수 있다.
    - 만성화되면 일반적인 치료에 잘 치료되지 않는다.


    통증유발점이란?
    - 근육이나 근막 속에서 통증을 유발하는 아주 작은 압통점이다.
    - 국소적으로 손상이나 자극 혹은 염증이 있는 조직이다.
    - 근육이나 근막 손상이 장기화
    - 근육 내 흉터를 만든다. (섬유화)
    - 딱딱한 띠모양으로 만질 수 있다.
    - 계속 자극되면 통증으로 움직이지 못한다.

    통증유발점을 압박하면
    - 심한 통증을 느낀다(환자가 아파서 깜짝 놀란다).
    - 누르는 부위뿐만 아니라 멀리 떨어진 부위에도 통증(연관통)이나 이상증상이 나타난다.
    - 계속 자극되면 통증으로 움직이지 못한다.


    근막증후군에서도 통증의 악순환 고리가 형성된다.

    조직 손상 → 근육내 미세혈관 수축 → 근육내 저산소 상태, 근수축 초래 → 통증유발 물질 축적 및 통증유발점 형성 → 주위의 신경근을 자극 → 통증 유발 및 근긴장 초래 → 움직이지 않음 → 유발점 수의 증가 → 통증의 악순환 고리 형성됨(통증이 심해지고 운동범위 감소 등이 심해짐)

    근막통증증후군의 증상은?

- 통증유발점이 생긴 부위에 따라 증상이 다른다. 두통, 목, 어깨, 팔, 가슴 등에 통증, 요통, 하지통, 골반통… 등

- 통증유발점을 누르면 심한 통증을 느낀다.

- 멀리 떨어진 부위에 통증(연관통)을 초래한다.

- 때로는 벌레가 기어가는 듯한 느낌, 마비감, 시린 느낌, 눈물, 콧물, 코막힘, 현기증 같은 증상도 나타난다.

- 통증으로 인해 운동장애(운동 범위 감소)도 발생한다.


근막통증증후군이 생기는 부위는?

- 인체의 어느 부위에나 발생할 수 있다.

- 목, 어깨, 날개뼈 부위, 가슴 부위, 허리, 둔부 근육 등에 흔히 발생한다. 두통, 목·어깨 통증, 요통 등을 일으킨다.
- 근막통증을 잘 일으키는 근육들과 통증부위. 예: 두통, 목·어깨 통증, 어깨 통증, 오십견, 요통

근막 통증증후군과 두통

근막 통증증후군과 목 어깨 통증

어깨통증과 오십견에도 통증 유발점이 있다
근막 통증증후군과 요통 
 

근막통증증후군의 진단은?
통증과 연관된 부위에 압통점으로 나타나는 통증유발점을 발견하여 진단한다. → 통증전문가가 발견할 확률이 높다.

- 진찰(촉진) 및 신체 검사, 연관통의 양상, 병력 등으로 진단하지만 대부분 "검사상 이상이 없다", "신경성이다"라는 진단을 받는다.

- 정밀검사(CT, MRI, 혈액검사 등)로는 진단되지 않으나 경우에 따라 목디스크, 허리디스크 등과 감별진단이 필요하다.

- 간혹 체열촬영으로 진단될 수도 있다.

근막통증증후군의 치료는?

- 초법 경증인 경우: 찜질, 운동요법, 마사지, 물리치료, 약물치료 등으로 쉽게 치료될 수 있다.

- 만성인 경우: 통증유발점이 섬유화되어 일반적 치료에 잘 호전되지 않는다. 호전되더라도 통증이 자주 재발한다 → 통증유발점 주사가 가장 효과적인 치료법이다.

- 아울러 약물요법, 운동요법, 물리치료, 생활 습관 개선 및 자세 교정 등의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통증유발점 주사

- 통증유발점 부위의 섬유화를 끊어주어 유발점 부위의 순환을 좋게 하고 통증유발 물질을 제거하며 흥분된 신경을 정상으로 돌려주는 약물을 투여함

- 효과적으로 통증이 제거된다.

신경치료(경막외신경차단, 성상신경절차단 등)를 한다.
- 신경치료는 통증의 악순환 고리를 끊어주고 혈액순환을 증진시킨다.

- 치료 기간을 단축시키고 환자의 고통을 신속히 완화해 준다.

약물치료와 물리치료를 병행한다.

근막통증증후군의 재발방지 및 예방은?

- 부적절한 생활습관, 스트레스, 자세 불량, 외상 등에 의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이런 것들을 피한다.

- 스트레스를 완화하고 적절하게 운동한다. → 혈액순환이 증진되고 → 통증이 제거(완화)된다.

- 긍정적인 사고로 스트레스를 줄인다.

- 유산소 운동을 권장한다.

- 장시간 같은 자세로 일하는 것을 피한다.

- 음주나 흡연을 금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