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소식

일산백병원의 새로운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이준성 교수, 국회의원회관 초청 강연
  • 등록일2014.05.13
  • 조회수2807
사진

이준성 교수, 국회의원회관 초청 강연
- 국민 간건강 증진을 위한 국가 정책 방향
- 체계적 간질환 관리를 위한 정부의 역할 주문

인제대학교 일산백병원(병원장 서진수) 소화기 내과 이준성 교수<사진>는 지난 7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간학회 주최 ’국민 간건강 증진을 위한 국가 정책 방향’ 토론회를 통해 이같이 밝힌 뒤 "주요 만성 간질환의 조기발견을 위해 정부가 주도적으로 나설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준성 교수는 " 대부분의 간질환은 만성적 중증질환이며, 간손상이 지속되면 결국 간경변증과 강암으로 진행할 위험이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B형간염 선별검사시 취약계층에서 건강검진수검률이 상대적으로 낮은 것을 지적했다. 생애전환기 건강검진수검률을 살펴보면 66세의 경우 건강보험가입자는 직장 60.8%, 지역 54%였으나 의료급여수급자는 36%로 낮았다.

간질환의 사회경제적 비용은 연간 2조 6천억원으로 암 다음이다. 하지만 취약계층은 높은 사회적 비용을 안고 있는 간질환에서 소외되고 있는 것이다.

이준성 교수는 "만성간질환의 조기 발견과 관리체계를 구출해야하고, 국가간암검진사업은 대상자 선정 부정확, 사후 관리 등의 문제가 있어 효율성을 증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였다.

이와 함께 알코올 간질환에 대한 정부의 관심도 촉구했다. 흡연이 초래하는 사회적 비용은 한해 5조 6천억원이지만 음주는 18조 9천억원으로 3배가 넘는다. 하지만 정부는 음주와 관련된 규제 및 관리가 흡연에 비해 약하다는 것이다.

현재 알코올 간질환은 알코올로 인한 사망원인 1위이며, 사회적 의료비용도 최근 4년간 연평균 10%씩 증가하고 있다.

따라서 정부차원에서 1차 의료기관의 위험음주자 조거 선별 및 개입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것과 알코올 재활프로그램도 구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준성 교수는 "강력한 정부의 정책의지가 필요하다"며 "주류 규제에 대한 사회적 합의와 국내 알코올 간질환의 치료여건도 개선해 나가야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