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복약정보

일산백병원의 전문 의료진들이 약 복용에 관해 알려드립니다.


초음파 내시경

초음파 내시경

인체의 진단 방법 중 복부를 관찰하는 방법은 전통적으로 초음파 검사와 CT, MRI를 들 수 있다. 특히, 초음파 검사는 피부에 초음파 장치를 대어 그 투과력을 이용해 복부 속의 장기를 관찰하는 것으로 대부분의 검진에서 이용되고 있다. 그러나 피부로부터 거리가 먼 췌장 같은 조직은 투과력이 약해 관찰이 어렵다.
이에 대한 보완으로 CT가 활용되나 이 역시 1cm 미만의 작은 암종은 관찰이 어렵고 실시간으로 변화를 관찰하거나 확대가 안되는 등의 단점이 있다. 또한 방사선 조사량도 꽤 높아 자주 시행하기엔 인체에 미치는 악영향이 크다.
이로 인해 현재에는 초음파내시경이 주목받고 있다. 일반사람은 내시경이라면 흔히 끝에 렌즈가 달린 호스를 입이나 항문을 통해 위나 대장 안에 넣어 직접 병소를 관찰하는 방법으로 알고 있다. 그러나 초음파내시경은 내시경 끝에 초음파 장치가 붙어 있어 위, 장관에서 직접 몸속에 초음파를 투영하여 기존의 초음파 검사와 CT가 발견하지 못하는 취약지역까지 자세히 관찰할 수 있으며, 초음파내시경 내로 조직검사용 침을 넣어 그 병변에서 조직을 얻는 검사법까지 가능하게 되었다.


초음파내시경은 1980년대 초에 미국을 비롯한 서구에서 개발된 특수 내시경이다. 개발 동기는 초기 위, 장관벽을 관찰하여 암의 위, 장관벽 침범 정도를 파악하기 위하여 개발되었는데 발전을 거듭하여 보다 세밀한 진단뿐만 아니라 치료까지도 가능하다. 특히, 췌장염이나 췌장암의 통증완화와 치료에 적극 활용되고 있다.
이전에 수술에 의존하였던 심한 췌장염 후의 고름 주머니를 초음파내시경을 통해 제거할 수 있고, 췌장암의 극심한 통증을 초음파내시경을 이용하여 안전하게 완화시킬 수 있는 신경차단술이 가능하다. 또한 종양에 의해 담관이 막혀 배액을 할 경우 피부로 배액관을 넣어 불편을 주는 기존의 방법에서 탈피하여 초음파내시경을 이용하여 내부에 배액관을 설치하는 방법, 췌장암과 췌장 물혹(낭종)에 직접 항암제를 투입하여 치료하는 방법까지 다양한 시술이 현재 이용되고 있거나 개발 중이다.


초음파내시경을 이용한 진단
1. 폐암을 비롯한 종격동 종양과 림프절의 조직 진단
2. 식도, 위장관 종양의 조직 진단
3. 담관암과 췌장암을 비롯한 췌, 담도계 종양과 양성 병변의 조직 진단
4. 부신암과 선종을 비롯한 후복막 종양의 조직진단
5. 대장 종양의 조직 진단


초음파내시경을 이용한 치료

1. 췌장 가성낭종 배액술
2. 복강 신경총 마취술
3. 췌장의 전암성 낭종 국소 치료술
4. 위와 간내 담도에 스텐트 삽입, 배액술
5. 위를 통한 담낭 스텐트 삽입, 배액술
6. 췌장 협착을 지닌 환자에서 위를 통한 췌관 내 스텐트 삽입, 배액술
7. 직장 혹은 항문 주위 농양에 직장을 통한 스텐트 삽입, 배액술
8. 췌장암에 직접 항암제 주입